메인페이지에서 문의
네이버톡톡
도시·건축디자인 혁신으로 서울을 바꾼다
서울  °C
로그인 .
2024년06월13일thu


____________ seoultoday.kr | 서울오늘신문.com
한국문학방송 협력
티커뉴스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OFF
뉴스홈 > 뉴스 > 문화 > 문학 >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
강에서 들고 온 해 (전자책)

등록날짜 [ 2024년06월02일 22시53분 ]

강에서 들고 온 해 
초연 김은자 수필집 (전자책) / 한국문학방송 刊 


  시상의 영감을 만나기 위해 노트북을 메고 정처 없는 나그네의 길을 걷는 산수傘壽 지난 나는 늘 시어에 허기진 시인이다. 새로운 경관에서 내 감성을 언어로 직조하기 위해 동살 잡히는 그 순간을 느끼고 싶었다. 제자 혜인 화백에게 부탁해서 샛강역 트럼프 월드 37층에 머물러 5일을 숙박한다.
  때로는 출렁거리는 감성이 몸부림치면 방황하는 패철을 들고 멍 때리다가 막힌 곳에서 손을 놓기도 한다. 아무리 기다려도 시어 한 단어도 내게 안기지 않는 절망을 기억한다.
  문학의 세계는 내 고독한 슬픈 말년의 삶을 승화시켰다. 뜨거운 열정으로 사회교육의 장에서 휘날리던 시절을 물고 휴식의 공간에 병든 남편을 간호하는 사명으로 나를 다독여 주었다. 16년의 세월을 남편의 질병과 맛 서다가 결국은 79세에 저 세상으로 떠나보내고 그의 회고록을 쓰면서 내가 작가가 되기를 참 잘했다고 나에게 칭찬했다. 창작의 열정이 머물렀던 제자의 집에서 동살 잡히는 새벽을 맞이하여 한남대교 강물에서 해를 건져 노을 지는 와룡산에 걸었다.
  내 시의 고향 보령 ‘시와 숲길 공원’에서 발길을 잠시 쉬고 수필집을 탈고했다. 내 시비가 세 개가 서서 천년을 노래하고 있다. 세계시인 아카데미에서 명예 문학박사 학위를 주시고 영원을 향한 흔적으로 집채만 한 크기의 돌에다가 학위증과 사진을 새겨주셨다.
  문학관의 두 칸을 할애하여주시니 내가 그간에 받은 상패와 트로피와 감사패 저서 70여 권을 진열해 놓았다. 내 삶의 흔적이 오롯이 남아있는 친정 같은 보령 시비 공원이다. 수필을 탈고하는 심정은 그래도 황혼에 여간 뿌듯한 심정이 아닐 수 없다.
  문학 인생의 중요한 순간을 진솔하게 적으며 나와 비슷한 사유의 노선을 걷는 사람에게 공감이 가면 좋겠다. 앞으로 얼마나 더 작품을 엮을지 모르는 처지지만, 그래도 자판을 두드릴 수있는 힘만 있으면 화이팅하려고 한다.

― <머리말> 


      - 차    례 -  

머리에 두는 글 

제1부 강에서 들고 온 해
강에서 들고 온 해 
어느 시대의 여성관 
겉모습의 짐작 
경주김씨 상촌공파 
고갈비 너스레 
고단한 청춘 

제2부 군중 속 고독의 늪
군중 속 고독의 늪 
까치의 석가래 
꼴뚜기 다리 10개 
당선된 지지자 
도자기에 담은 영혼의 빛 
벚꽃 멀미하며 

제3부 먹보의 강
먹보의 강 
배달의 나라 백성 
별 숨어버린 하늘 
부은 발에 사랑 수혈 
지팡이의 자비 

제4부 시상식 꽃바구니
시상식 꽃바구니 
아침 햇살처럼 
앙카라 공원 까치집 
여향헌 밀어 
열무 한 줌 2천 원 
꽃의 향연에 미소 물고 

제5부 공원 팔각정
공원 팔각정 
올갱이는 우정 지고 
전화 불통에 놀라는 시절 
전화번호 외우기 
천년 고찰 진관사의 봄 
친구 따라 강남 가듯 

▪ 서평 



[2024.06.01 발행. 159쪽. 정가 5천원]

◑ 전자책 미리보기(클릭)

※ 이 책은 콘텐츠몰.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. 콘텐츠몰 바로가기 (클릭)

올려 0 내려 0
안무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입금할 금액은 입니다. 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주영숙 문학박사 평론집 ‘눈물껍데기에 숨은 꽃’ 출간 (2024-06-05 19:36:31)
사두봉 신화 (전자책) (2024-06-02 22:51:39)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현재접속자